작성일 : 19-06-24 06:23
'황의조 칩샷골'벤투호, 난적 이란과 1대1 무승부, 이승우 출전
 글쓴이 : 유승민
조회 : 309  

[한국 이란 현장리뷰]'황의조 칩샷골'벤투호, 난적 이란과 1대1 무승부, 이승우 출전

11일 오후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벌였다. 후반 황의조가 선취골을 기록했다.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는 황의조. 서울월드컵경기장=송정헌 기자 [email protected]/2019.06.11/ [상암=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 파울로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과감히 실험하면서 내용도 챙겼다.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 대표팀과의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후반 한 골씩 주고받으며 1대1로 비겼다. 후반 12분 황의조가 감각적인 칩샷으로 답답하던 0의 흐름을 깼다. 이란의 골문이 열린 건 2011년 1월 아시안컵 이후 8년 4개월만. 이란전 무승(6경기)은 끊지 못했지만,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강적을 상대로 기대 이상의 퍼포먼스를 펼쳤다는 점에서 얻을 게 많은 한판이었다.

벤투 감독 입장에선 논란도 불식했다. 거의 매경기 대표팀을 둘러싸고 '혹사' '전술' '컨디션 난조' 등을 이유로 늘 한두 가지 논란이 따랐다. '쓸 선수만 쓴다'는 비난이었다. '어차피 뻔하다'며 포털 댓글로 다음경기 선발라인업을 예측하는 팬들도 많았다. 이날은 달랐다. 벤투 감독은 과감하게 지난 7일 호주전 대비 6명을 교체했다. 조현우에게 골문을 맡겼고, 미드필더 백승호에겐 데뷔전 기회를 줬다. 후반에는 조부상 아픔을 딛고 대표팀에 잔류한 이승우까지 투입했다. 새롭게 들어간 선수들 모두 기대 이상 활약을 펼쳤다. 조현우가 지키는 골문은 든든했다. 호주전에서 부진했던 이재성마저 가벼운 몸놀림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대로 기본 틀은 그대로 가져갔다. 포백과 투 톱이었다. 4-1-3-2 전술 하에 홍 철 김영권 김민재 이 용이 나란히 섰고,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 톱으로 나선 가운데, 2선에 이재성 황인범 나상호가 나란히 위치했다. 백승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이란은 카림 안사리파드를 원톱으로 하는 4-2-3-1 전술로 한국에 맞섰다.

공격적인 포메이션으로 나선 한국이 전반 초반 주도권을 쥐었다. 이재성의 결정적 두 차례 플레이를 통해 기세를 끌어올린 대표팀은 나상호 홍 철이 위치한 좌측면에서 주로 공격 작업을 개시했다. 빠른 템포의 공격에 이란 수비가 흔들렸다. 15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의 헤더가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16분 백승호가 환상적인 개인기를 펼치며 관중의 함성을 끌어올렸다.

이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17분 우측 크로스가 반대편 호세인 카나니에게까지 막힘없이 연결됐다. 카나니의 슛을 이 용이 몸으로 막았다. 18분 기습적인 이대일 패스에 이은 메디 타레미의 슛은 조현우 정면으로 향했다. 20분 왼쪽 대각선 지점에서 메디 토라비의 오른발 감아차기 슛은 골문 우측 외곽으로 벗어났다. 곧바로 한국이 역습에 나섰다. 황의조가 박스 안 우측 대각선 지점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슛이 이란 골키퍼 베이란반드의 손끝에 갈렸다.

두 팀은 한눈을 팔 수 없을 정도로 빠른 템포의 축구를 펼쳤다. 이란 골문이 열릴 듯한 분위기가 연출됐지만, 아시아 최고 수준의 골키퍼가 지키는 골문은 열릴 생각을 하지 않았다. 전반 25분을 기점으로 양 팀 모두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33분 이란 자한바크시의 슈팅이 조현우 품에 안겼다. 이후 세 차례 슈팅 모두 크게 위력 없이 조현우에게 향하거나,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이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후반 41분 손흥민이 마음 놓고 때린 왼발 슛 역시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44분 이 용의 우측 크로스를 나상호가 논스톱 발리슛으로 연결했는데, 아쉽게도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후반전 기대감을 키운 채 전반이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11일 오후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평가전을 벌였다. 이란 수비수와 공중볼 대결을 펼치고 있는 김민재. 서울월드컵경기장=송정헌 기자 [email protected]/2019.06.11/ 후반전 초반 이란도 골대를 때렸다. 자한바크시를 대신해 투입된 노우롤라히의 오른발 슛이 골대에 맞고 나왔다. 후반 12분 한국이 기다리던 선제골을 넣었다. 김민재의 장거리 패스가 상대 진영으로 날아왔다. 상대 선수들끼리 충돌하면서 공이 뒤로 흘렀다. 황의조가 공을 소지한 채 상대진영까지 재빠르게 내달렸다. 그리고는 달려나온 골키퍼를 피해 감각적인 칩샷으로 득점했다. 호주전에 이은 2경기 연속골.

하지만 기쁨도 잠시. 4분 뒤 한국쪽 골문도 열렸다. 코너킥 상황에서 조현우가 제대로 펀칭하지 못하면서 공이 김영권 몸에 맞고 골문 안으로 향했다. 자책골. 한국은 이재성을 빼고 돌파가 뛰어난 황희찬을 투입했다. 이 용의 두 차례 날카로운 크로스가 상대 수비진을 위협했지만, 추가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벤투 감독은 그간 출전 기회를 거의 주지 않던 이승우까지 후반 31분 교체카드로 활용하며 마지막 반전을 꾀했다. 후반 막바지 이정협까지 투입했다. 교체카드를 충분히 썼다. 하지만 추가시간 손흥민의 감아차기 슛이 막히면서 경기는 그대로 1대1 무승부로 끝났다. 6만여 홈 관중들이 큰 박수를 보냈다.
상암=윤진만 기자 [email protected]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